반응형


1973년 미국

 뉴욕 컬럼비아 대학의 심리학과 교수 허버트 테라스는 도발적인 실험을 구상한다. 



 그는 침팬지가 미국식 수화를 배울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침팬지를 일반 가정에서 키우고 인간 아이와 똑같이 인간의 언어를 가르치는 실험을 마련했다. 

인간화된 침팬지에게 소통 기술을 가르칠 수 있다면 인간이 언어를 습득하는 과정이 밝혀지리라는 희망에서였다. 

허버트 테라스의 이 도발적인 실험은 언어가 인간 종만의 내재적 특성이라는 노암 촘스키의 언어 이론에 도전장을 내미는 실험이었다. 

때문에 이 실험에 선택된 새끼 침팬지는 님 침스키라는 이름을 얻었고, 실험은 ‘프로젝트 님’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된다


프로젝트의 총 책임자 허버트 테라스 교수




그리고 어머니 역할을 맡은 테라스 교수의 옛 제자 스테파니 라파지





스테파니는 이미 여덟 남매의 어머니였기에, 그녀는 침팬치라는 가족 하나가 늘어나는 것에 별다른 거부감이 없었다.




인간이 침팬치와 할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의사소통은 수화이다. 실험팀은 침팬치에게 수화를 가르쳐보기로했다.



출생 직후 의도적으로 원래 어미와 떨어지게 한 뒤 인간을 제 어미로 인식하게끔 모유를 주며 정말로 인간의 아이처럼 자라게했다



님은 이 히피 가족에게 문제없이 잘 적응했다.  



사람들 또한 님을 가족으로 여기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실험팀은 님이 어느정도 성장하자 히피 가족에게서 독립시켜 언어를 교육할 준비를 한다. 



아주 간단한것부터, 차근차근.




총 책임자는 이제 님에게 가정교사를 붙여주어 본격적인 교육을 시작했다. 

컬럼비아 대학의 학생이 가정교사에 자원해 이 실험에 참여한다




로라앤 페티토 - 위 사진과 동일인물임.

 

 


님은 그녀를 잘 따랐다. 그녀도 님을 아주 좋아했다.




님의 학습능력은 아주 좋았다. 



안아줘, 아래, 개, 열어 등의 수화를 금방 익혀 사용하게 되었으며






실험팀은 성공적으로 수화를 배워가는 님에게 더 많은 성과를 기대하게된다.


님의 학습능력은 기대 이상이었다. 배우면 배울수록 더 배우는 속도가 빨라지기 시작한다.


유명세를 탄 님은 공중파 TV에도 출연하며 세간의 관심을 모으게 된다



하지만 얼마지나지않아 님에게 사춘기가 찾아온다.



실험팀은 훈육을 해보기도 했고



하지만 그는 인간이 아닌 침팬치였다. 교정이 쉬울리 없었다.


 

실험팀은 이것이 점점 큰 문제를 일으킬것이란걸 알면서도, 님을 포기할수가 없었다.

그는 교사에게 종종 상처가 날 정도로 거센 공격을 하기도 하였다.
 

 








 

님은 자신과 함께 사는 고양이를 굉장히 좋아했다. 그 고양이를 안을때마다 몸을 부르르 떨며 어쩔줄 몰라할정도로.

위 사진들은 님이 수화로 고양이를 안게해달라고 부탁하는 모습이다.


1973년 미국

 뉴욕 컬럼비아 대학의 심리학과 교수 허버트 테라스는 도발적인 실험을 구상한다. 



 그는 침팬지가 미국식 수화를 배울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침팬지를 일반 가정에서 키우고 인간 아이와 똑같이 인간의 언어를 가르치는 실험을 마련했다. 

인간화된 침팬지에게 소통 기술을 가르칠 수 있다면 인간이 언어를 습득하는 과정이 밝혀지리라는 희망에서였다. 

허버트 테라스의 이 도발적인 실험은 언어가 인간 종만의 내재적 특성이라는 노암 촘스키의 언어 이론에 도전장을 내미는 실험이었다. 

때문에 이 실험에 선택된 새끼 침팬지는 님 침스키라는 이름을 얻었고, 실험은 ‘프로젝트 님’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된다


프로젝트의 총 책임자 허버트 테라스 교수




그리고 어머니 역할을 맡은 테라스 교수의 옛 제자 스테파니 라파지





스테파니는 이미 여덟 남매의 어머니였기에, 그녀는 침팬치라는 가족 하나가 늘어나는 것에 별다른 거부감이 없었다.




인간이 침팬치와 할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의사소통은 수화이다. 실험팀은 침팬치에게 수화를 가르쳐보기로했다.



출생 직후 의도적으로 원래 어미와 떨어지게 한 뒤 인간을 제 어미로 인식하게끔 모유를 주며 정말로 인간의 아이처럼 자라게했다



님은 이 히피 가족에게 문제없이 잘 적응했다.  



사람들 또한 님을 가족으로 여기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실험팀은 님이 어느정도 성장하자 히피 가족에게서 독립시켜 언어를 교육할 준비를 한다. 



아주 간단한것부터, 차근차근.




총 책임자는 이제 님에게 가정교사를 붙여주어 본격적인 교육을 시작했다. 

컬럼비아 대학의 학생이 가정교사에 자원해 이 실험에 참여한다




로라앤 페티토 - 위 사진과 동일인물임.

 

 


님은 그녀를 잘 따랐다. 그녀도 님을 아주 좋아했다.




님의 학습능력은 아주 좋았다. 



안아줘, 아래, 개, 열어 등의 수화를 금방 익혀 사용하게 되었으며






실험팀은 성공적으로 수화를 배워가는 님에게 더 많은 성과를 기대하게된다.


님의 학습능력은 기대 이상이었다. 배우면 배울수록 더 배우는 속도가 빨라지기 시작한다.


유명세를 탄 님은 공중파 TV에도 출연하며 세간의 관심을 모으게 된다



하지만 얼마지나지않아 님에게 사춘기가 찾아온다.



실험팀은 훈육을 해보기도 했고



하지만 그는 인간이 아닌 침팬치였다. 교정이 쉬울리 없었다.


 

실험팀은 이것이 점점 큰 문제를 일으킬것이란걸 알면서도, 님을 포기할수가 없었다.

그는 교사에게 종종 상처가 날 정도로 거센 공격을 하기도 하였다.
 

 








 

님은 자신과 함께 사는 고양이를 굉장히 좋아했다. 그 고양이를 안을때마다 몸을 부르르 떨며 어쩔줄 몰라할정도로.

위 사진들은 님이 수화로 고양이를 안게해달라고 부탁하는 모습이다.
 

님에게 식기를 사용하는 방법을 가르치는 연구팀.
하지만 숟가락을 오른손에 잡고 왼손으로 식사를 하고있다.



님은 다른 동물들이 보여주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며 연구팀을 놀라게 한다.
자신이 먹던것을 사람이 수화로 달라고 하면 지 입에 가져가다가도 다시 사람에게 주기도 하였다. 
야생의 짐승이 그냥 먹을것을 양보하는 일은 있어도, 의사소통으로 이렇게 양보를 요구할수는 없는일이다.





 

미안하다는 수화다.

님은 가끔 화를 참지 못해 사람에게 상처를 입히고 얼마 지나지않아 화가 풀리면 사과를 하곤 했다.

 2편으로...

반응형
by 밑바닥에서 글로벌로~ 발전소장 에르 :) 2021. 10. 18. 2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