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전파연구원 휴대기기 681개 전자파흡수율 조사 결과

최신 휴대전화인 애플의 아이폰6S와 LG의 G5, 삼성 갤럭시S7 중 아이폰6S의 전자파 인체 영향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G5가 아이폰의 뒤를 이었고, 갤럭시S7이 세 휴대전화 중에서는 전자파 영향이 가장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국립전파연구원이 휴대전화, 스마트워치 등 휴대기기 681개의 전자파흡수율(SAR)을 조사한 자료를 26일 비교한 결과다.

전자파흡수율이란 사람이나 동물의 몸에 흡수되는 전자파의 양을 표현한 값으로, 보통 인체 1kg에 흡수되는 전자파 에너지의 양(W)으로 나타낸다. 전자파흡수율 수치가 높을 수록 전자파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의미다.

전파연구원에 따르면 애플 아이폰6S의 전자파흡수율은 1.15W/kg, G5는 0.988W/kg, 갤럭시S7는 0.551W/kg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2014년 8월 2일부터 전자파흡수율 값에 따라 '등급'을 매기고 있는데, 측정값이 0.8W/kg이하면 1등급, 0.8W/kg보다 크지만 1.6W/kg 이하라면 2등급을 준다. 세 휴대전화 중에서는 삼성 갤럭시S7만 1등급에 속하는 것이다.

681개 기기 중에 전자파흡수율이 가장 높은 것은 프리피아의 골드폰이었고, HTC의 디자이어팝이 뒤를 이었다.

681개 기기에 대한 전자파흡수율은 국립전파연구원 홈페이지(http://www.rra.go.kr) 내 '전파업무-전자파흡수율-휴대전화의 SAR값'에서 볼 수 있으며, 엑셀 파일로 다운받을 수도 있다.


위 사진은 전자기기별 전자파 안전거리입니다.
주변에서 매~우 흔히 볼수있는 전자기기들로부터
우리의 몸을 안전히 지키기위한 최소한의 거리를 지켜주는 것도 좋겠지요?

그럼 여기서 전자파란 무엇이고 얼마나 안좋을까요?


전자파는 전기자기파의 줄임말입니다.
휴대전화나 전자레인지처럼 주파수가 높은 전자파는 조직세포의 온도를 상승시키는 작용을 한다.
한 국내 연구팀이 휴대전화의 전자파가 뇌의 온도 변화에 끼치는 영향을 컴퓨터로 모의실험한 결과 0.04도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오스트레일리아 연구팀은 휴대전화를 사용 중인 사람의 얼굴을 적외선 카메라로 촬영해보니 1.7~4.5도 정도의 체온 상승이 일어났다고 보고하기도 했다.



한편 전자파의 무해함을 입증하는 연구도 있습니다

2013년 물리학자 Vasant Natarajan 는 "The myth of cell phone radiation" 아티클에서 휴대폰의 전자기파는 인체에 무해하다는 것을 물리학 적으로 설명하였다. 휴대폰의 전자기파가 유해하다면, 인류는 이미 훨씬 주파수가 높고 강도가 강한 태양빛에 이미 멸종했을 것이다.

국내외로 전자파에 대한 연구가 다양히 이루어지고 있으나 휴대폰 정도의 작은 전자파는 인체에 무해하다는게 정설이고 , 영향은 변전소와 같이 다량고압의 전자파가 발생하는 장소에서 장시간 노출되지않는 이상 무해하다고 합니다 :) 걱정마세요 !

by 밑바닥에서 글로벌로~ 발전소장 에르 :) 2016. 5. 27. 0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