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안녕하세요~ 에르의 생각발전소입니다! :)

이번 시간에는 스위프트의 꽃!

옵셔널을 빼고 스위프트를 안다고 절대 할 수 없죠!?

드디어 이번 시간에는 Optional 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시작해볼게요 :)










// 스위프트의 꽃인, optional


// Nil 값이 없는 무의 상태를 의미함.


// 특히 0 NIL 개념은 다름. 0 정수가 있다는 얘기임.


// Optuonal : 프로그래밍의 안전벨트, 실행 Nil 돠어 프로그램 크래쉬를 일으킬 있는 변수를 특별히 관리한다는 것임


// 스위프트의 장점이자, 단점인데 결론적으론 좋은 장점임!


// 옵셔널을 만드는 방법은 TYPE뒤에 ? 붙이면 .


// EX: NAME:TYPE? = VALUE


let Movie : String = "Death Note"


// 데스노트라는 값은 가진 스트링타입의 무비네임을 가짐 변수임.



var ratings : [Double]? = nil


// 평점을 더블타입으로 nil값을 주어서 선언함.

var ratings : [Double]? = nil


// 평점을 더블타입으로 nil값을 주어서 선언함.


// 허나 포스 언렙핑을 사용했음에도 불구하고 코드가 확실히 죽어버림.

왜냐하면, 값이 결국은 없기 때문임.

고로 이 방법을 사용하면, 빠른 길을 머어어어어얼리 돌아가야하는 결과가 나옴. :(


officialUrl = "www.deathnote.com"


// 일단 홈페이지 주소를 부여함.


var movieInfo: String = "\(Movie)"


// 무비지인포라는 스트링타입의 변수를 선언하고 무비인포는 무비라고 초기화함.


// ratings != nil 에서 ratings는 nil이 아니다! 라는 연산자입니다! (!= NOT)

// 그래서 ratings는 nil값이 아니라고 선언을 했으니!! 문제가 없음!


// /r/n는 한줄 띄움임! 앞으로 자주 사용하실거에요 :)

// officialUrl != nil 이 nil값이 아니라면,

movieInfo에 위 문장을 더한다~!


// 앞에 Optional이 보기 싫고 불완전하게 코딩이 되었으니!


// 짜잔!. officialUrl에 ! 를 붙여서 포스 언렙핑을 시켜서

// 완변히 만들어줍니다 :)

다음 시간에는 ~ ? Optional binding 과 Implicity Wrapped Optional 에 대해서 

다루어보도록하겠습니다!

2016/05/05 - [프로그래밍발전소 ♫] - 160505 Swift 구문편! if, for, switch 까지!


2016/05/05 - [프로그래밍발전소 ♫] - 160505 Swift Collection: Dictionary 와 Set


2016/04/25 - [프로그래밍발전소 ♫] - 160424 collection Array 편 :)


2016/04/23 - [프로그래밍발전소 ♫] - 160423 Swift Tuple, Typealias 편 ! :) 튜플과 타입얼라이어스


2016/04/20 - [프로그래밍발전소 ♫] - 160419 Swift part.2 String과 Numbers에 대해서


2016/04/19 - [프로그래밍발전소 ♫] - 160418 swift 란? 스위프트 언어에 대해서 알아봅시다. let과 var편



반응형
by 밑바닥에서 글로벌로~ 발전소장 에르 :) 2016. 5. 7. 03:23
반응형

Hello~ 안녕하세요 :D

에르의 생각발전소 에르입니다!

이번 시간에 다뤄볼 주제는 블로그 2차주소인데요.

티스토리 블로그주로서 어떻게 2차주소를 구매하는지

또 적용시키는지에 대해서 다루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차근 차근 따라오시면 전혀~! 어려울 것 없으니 !

시작해봅시다!



익숙한 화면이죠? 블로그주라면 거의 매일 보는 화면인, 블로그 관리화면입니다. 

 여기서  - 기본 정보 --> 주소설정 --> gabia 도메인 구입/등록 을 클릭해주세요!

[ 예전에는 바로 구글애드센스 적용을 위해 history.com 주소를 사용할 수 있었으나 년초부터 정책이 바뀜으로서

직접 사설 도메인을 구매하여 2차주소 설정 후 애드센스를 연결해줘야합니다.]



안타깝게 티스토리와 가비아 사이에 아이디 연동따위는 되지않는 관계로 신속히 가비아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



gabia 도메인 구입/등록 을 클릭하면 가비아 홈페이지가 나오는데요.

검채상에 본인이 2차주소로 설정하고싶은 주소를 클릭하시면 됩니다.

저는 예를 들어 exampleserch라고 입력하여 검색/등록을 클릭했습니다.



검색 결과입니다. 아래와 같이 다양한 도메인들이 등록 가능으로 표시되어있네요.

저희가 필요한 것은 이 도메인들 중 하나인데요. 대중적인 .com을 선택하여 진행하겟습니다.

바로등록을 클릭!



도메인 등록 : 신청서 작성 화면입니다. 

기간은 본인의 선택에 따라 1년 ~ 10년까지 선택가능하고 1년 단위 비용은 2만원입니다. (부가세 제외)

저는 일단 1년만 선택하여 총 22000원을 결제하였습니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한번에 결제하여 돈을 절약하시겠다는 분은 기간을 넉넉히 잡으시면

할인이 적용되니 참고해주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제일 중요한 점은 관리 정보 텝에 있는

네임서버 정보인데요. 꼭 " 가비아 네임서버 사용" 을 체크해주세요.

안그럼 말짱도루묵이 되버립니다..

결제를 완료하셨으면 결제 내역에서 위와 같은 화면을 보실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사정상 결제를 하셨더라도 약간은 기다려주세요.)




저같은 경우는 맥북이라 사파리로 결제를 진행하려고했는데 가비아 홈페이지가 OS X 는 지원해주지않는터라 

이것저것 뻘짓거리를 하다가 모바일을 이용해 무통장거래방식으로 결제하여 지불했습니다.

맥 유저분들은 참고해주세요.

(맥 유저분들도 부트캠프로 윈도우를 사용하시면 문제없습니다.)




My 가비아에서 본인이 등록한 도메인을 확인하 실 수 있습니다.

이제 네임플러스 등록을 하러가볼까요?

네임플러스가 꼬옥~ 되어있어야 2차 주소 설정이 가능하답니다!



네임플러스를 클릭해주시고,  본인의 도메인을 입력해주시는데 

여기서 중요한 점은 관리기능 선택에서  " 블로그 연결 " 을 꼭 선택해주세요!



신청서는 쉽게 쉽게 작성하시면 됩니다. 

저희는 티스토리니 다음 Tistory를 선택하시면 됩니다.


네임 플러스를 완료하시면 부가서비스 관리: 네임플러스 텝에서

위 화면을 보실 수 있습니다.

IP 주소를 보시면 다음 블로그 연결 IP 주소와 동일하쥬?

혹시 모르니 다시 한번 네임플러스 신청이 잘됬는지 안됬는지 확인해보고 

약간의 기다림을 거친 후~ 

티스토리로 돌아가봅시다!


네임플러스가 사람마다 얘기가 다른데 하루가 걸린다는 사람도 있고 몇시간이 걸린다는 분도 있는데

저같은 경우는 15분만에 적용됬습니다! 

이제 기본 설정 --> 주소설정 --> 블로그주소에서 구매한 도메인을 입력하고 저장을 똬앟! 눌러주세요 ㅎ

자 그럼 2차주소 설정은 끝났습니다! 

간단하쥬?

 (소요시간 약 15~25분)



짜잔! 드디어 저만의 도메인이 생겼어요! 

이제 구글애드센스도 제약없이 등록가능하고, 다른 사람들이 보다쉽게 제 도메인을 통해

제 블로그를 스쳐가실 수 있으시겠죠?

하지만 2차주소가 항상 좋은 것 만은 아닙니다..

다음 편에서는 2차주소의 장단점에 대해서 살펴보겠습니다.

p.s 2차주소 변경 후 방문자가 ....크흡..

반응형
by 밑바닥에서 글로벌로~ 발전소장 에르 :) 2016. 4. 19. 00:07
반응형

                        Hello~ 안녕하세요? .

   에르의 생각발전소의 에르입니다~ ! :)       

오늘 저희가 다뤄볼 주제는 " 전자담배 ! 정말 연초보다 해로운가? " 입니다.

일단 본격적으로 비교해 보기전에 1편에서는 " 전자담배 "가 무엇인지부터 알아볼까요?

나무위키에서 참조하였습니다.



한 마디로 요약하자면,


 배터리 (라이터) 로 카토마이저 (담배지) 안에 있는 액상 (담뱃잎)을 코일로 기화시킨 기체를 흡입하는 형태입니다. 



위 사진에서 보이는 검은색 부분이 카토마이저입니다. 

이 전자담배는 궐련타입인데요. . 디자인이 전자담배들 중에서 갑인 제품 라인입니다.

그리고 오토센서를 사용하여 훨씬 편리하며 가볍고 실용적입니다. 

저거 하나면 하루는 거뜬..


아래 제품은 국민담배인 저스트포그1453 입니다. 1453이 적힌 부분이 카토마이저입니다.

가끔씩 비꼬기위해 " 피리 " 라고도 하는데요.

제 친구들은 왜 한국인들은 다 저런 피리같은 걸 목에 걸고다니냐먼서, 신기해하더라구요.

외국은 피리같은 전자담배보다는 권련타입의 전자담배를 더 선호합니다.

해외에서 피리형은 주로 리빌더들이나 매니아들이 사용하죠.

카토마이저라는 단어는  "카트리지 + 오토마이저" 가 합쳐저 만들어진 단어입니다. 

왜냐하면 초기에는 카트리지와 오토마이저가 분리되어있었기 때문입니다. 

한번 담배를 피기위해서는 약쟁이처럼 뻘짓거리를 해야됬었죠..

(몇 방울 떨구고 적신다음 피고 다시 적시고..)

하지만 카토마이저가 개발되면서 더 이상 약쟁이 코스프레를 하지않아도되고 더 간편해지면서, 추억속으로 사라졌습니다.

카트리지는 액상을 담는 탱크이고, 오토마이저는 코일과 심지가 연결도있고 저항값을 담당합니다.

전자담배 배터리는 연초에 불을 붙이기위한 " 라이터" 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배터리가 있습니다. 5핀 충전 지원이 되는 배터리. 불빛이 같이나는 배터리, 자동 잠금이 되는 배터리,

10초 이상 흡입이 자동으로 전원을 끊어주는 기능  과충전 방지 기능 등등 

적어놓고 보니 다 기본적으로 포함되어있는 기능들이네요.

피리타입 전자담배 배터리입니다. 다양한 디자인과 성능으로 다소 저렴한 가격에 손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어디꺼든 거기서 거기니 적당히 싼거 사시면됩니다.)

담배로 치면 궐련지 안에 들어가 있는 담뱃잎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입니다.

액상 + 니코틴용액이 있어야 진정한 전자담배용 액상이라고 할 수 있으며. 니코틴 안넣고 깔짝거릴 빠에는 

차라리 사탕이나 과자를 더 추천합니다. (비타민 스틱도 상술..차라리 비타민을 드세요.)

인터넷에서 니코틴이 포함되지않은 액상을 1~2만원대에 20~30ml짜리를 손쉽게 구매할 수 있으나,

안타깝게도 니코틴은 온라인상에서 구매가 안된다. 

그래서 해외에서 니코틴을 직구하거나, 오프라인 매장에서 니코틴만 따로 구매가 가능하다.

, 저 액상들을 오프라인에서 샀다면 당신은 훌륭한 호갱님이다.

혹시 " 김장족 "이라고 들어본적이 있는가? 손수 전자담배 액상을 만들어쓰는 사람들을 일컫는 말이다.

필자 또한 김장족이며, 훨씬 편리하며  경제적이며, 편리하다!!  ( 나중에 상세히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오지랖이지만, 제발 오프라인 매장에서 액상사서 호갱님 되지말기를..진심으로!!


전자담배의 장점이 나열되어있는데, 개인적으로는 가장 장점은 "냄새가 없다" 가 1위이다.

전자담배에 연초 특유의 냄새가 없으니 입냄새는 물론이고, 주변 물건이나 옷이나 집에서 혹은 방에서 담배냄새가 밸 염려가 없다.

물론 타바코향이라던지 연초냄새를 모방한 액상을 핀다면 얘기는 달라지겠지만, 어차피 피다보면 그 향이 그향이다.

고로, 필자는 고로 무향을 추구하는데 니코틴 맛을 없애기위해 소량의 항료만을 사용하는 편이다.

그리고 전자담배는 규격이 있어 해당 규격에만 맞으면 어느 제품이든 모 ~~ 두 호환가능하다!

다방면으로 재활용이 가능한 셈이다.


전자담배의 단점이라.. 단점이라고하면 기기적인 부분이 가장 크다고 볼 수 있다.

안전성이 검증되지않고 무차별적으로 싸게 판매되고있는 배터리나 카토마이저나 분명 호환이 되는 규격이 맞는데 제조사의 잘못으로 이걸 호환하라고 만든건지

그냥 쓰다버리라고 만든건지 모를 제품들이 상당히 많다. 싼 제품은 싼 값을 한다. 그래서 싼거다. 너무 밝히지말자.

물론 안목이 생긴다면, 자연스레 거르겠다만 처음 전자담배를 접하거나 아무런 정보없는 사람들은 준비없이 전자담배를 시작하려다가 코 베이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액상은 항상 문제이기보다는 귀찮다. 그래서 한번만들 때 2~3통씩 넉넉히 만들어두는 편이다. 그럼 2~3달은 아무 걱정업다~

다른 단점은 만약 야외 활동시 필려고 보니 배터리가 없을 때... 이건 거의 고문수준.. 

정말 연초생각이 간절하다. 뭐 5핀 지원하는 배터리들은 상관없겟지만,

필자가 쓰는 그린스모크 제품은 따로 어뎁터가 필요하므로.. 한번 충전하면 이틀은 사용할 수 있지만 

만약을 대비해 충전을 매일 매일 돌아가며 시켜놓는 중이다.

그리고, 뭔가 아쉽다. 연초를 따라갈 수 없다. 특히 군생활 때 육개장이나 감자탕을 먹고나서의 그 담배맛이란..


솔직히 하x, 라x야, 베x 등 전자담배 회사들이 많은데..다 어이가 없다. 

그냥 자기네 "로고" 박아놓고 브랜드랍시고 꼴깝떨면서 2~3만원 더 올려파는데 

이게 무슨 마케팅인지 뻘짓거리하는지 모르겠다. 한군대 쯤 집근처에 단골매장을 만들어놓으면 편하긴하다.

(물론 a/s다 뭐다 해주겠지만 이리저리 다 계산해봐도 이득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위 회사 제품을 구매해주시는 호갱님들 덕분에 위 회사들이 번창한다더라.

일회용 담배에 대해서는 추후에 따로 포스팅하게 되겠으나, 일회용 담배는 간편하고 신기하며 가볍고 깔끔하다 !

피우다 액상이 마르면 그냥 버리면 된다. 물론 액상 리필도 가능하지만 

기본적인문제는 일회용담배 배터리를 다시 충전가능할 수 있냐 없냐인데.. 시도하지않는게 정신 건강에 이롭다.

결론은 일회용 전자담배에 연연하지말고 다 폈으면 휙~ 쓰레기통에 버리는게 가장 현명하다.

근데 이 일회용 전자담배를 진지하게 따져보면 상당 ~ 히 비싸다. 진심. 

고로, 호기심으로 한두번 정도가 적당하다고 본다.


전자담배나 전자식 금연보조기나 이름만 다르지 그놈이 그놈이고 저놈이 저놈이다 차이가 없다. 

그저 마케팅 타겟을 어르신으로 잡아 한대라도 더 많이 팔아볼려는 상술이다.

만약 부모님이 무슨무슨 금연보조기나 금연 제품을  사시거나 살 계획이 있으시다면 , 그냥 연초 계속 피우시라고하던가

사탕이나 니코틴 패치 이런걸 사드리거나 좋은 전자담배 하나 사서 피시라고 드리는게 더 이득이다.

허나 마케팅이 상당히 강력하고 중독적이므로  부모님의 마음을 바꾸는게 어렵겠으나. 선택은 본인의 몫. :)

위 표에서 보이듯이 전자식 금연보조제는 담뱃잎을 액체에 녹여만든 " 연초액" 을 사용한다. 

( 연초액과 전자담배 액상은 본질적으로 다르다. )

담뱃잎에서 니코틴을 제외한 다른  성분을 녹인다는건데... 전자담배 액상 보다 안좋으니 피지않는게 좋다.

전자담배 액상과 모두 식용가능하며, 

특히 프로필렌 글리콜을 제외한 식물성 글리세린과 향료, 감미료는 생활 주위에 곳곳 스며들어있으며,

글리세린 (화장품, 소스 그외 다수) , 향료 (과자, 사탕 , 스프레이 , 향수)

애초에 식용이므로 걱정하지않아도 된다.  

문제는 섭취를하냐 흡입을 하냐의 차이이고 어떤게 기화된 입체를 흡입하냐는 것이다.

전자담배 > 전자식 금연보조제

액만 다르지 기기 주조는 똑같다.

뉴스나 기사에서 보면 연초보다 전자담배가 몇십배는 더 어지럽고 후유증을 호소하며, 몸에 백해무익하다고 하는데 

맞는 말이다.

당연히, 전자담배를 숨쉬듯이 계속 미친듯이 계속 피워주시면야 아래 짤처럼 실려갈 수 있다.

무식한것들..


 

 막장도 이런 막장이 없고,  멍청해도 이정도로 멍청할 기자나 뉴스가 없을 거다

. 일반 연초로 따지면 줄담배를 피워댔다는건데 줄담배를 피우고나서 정상인게 더 이상한것 아닌가..?

그냥 " KTNG에서 돈받고 전자담배 극딜합니다~ " 라고 자막을 넣어주는게 더 효과적이었을 듯 싶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지원사격하는 YTN ! 자기네들도 말이 안되는 거 아니까. 

전자담배 얘기는 몇년전부터 쑥 사그라들었다. 약빨이 떨어졌으리라.

KTNG도 전자담배 규모가 이만큼 커졌을지 몰랐었겠지...

발등에 불똥 떨어지니 " 레종, 디스 , 에쎄"  캡슐이네 룰라네 하면서 개량시켜서 허겁지겁 출시했지.

요약하자면, 전자담배나 연초나 둘다 몸에 해롭습니다. 허나 차이점은 " 더 나쁘냐 , 덜 나쁘냐 " 입니다.

전자담배 4년 피면서 터득한 노하우들 소소한 팁들 나중에 포스팅하여 풀도록 하겠습니다.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광고 클릭은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Have a Lovely DAY ~








반응형
by 밑바닥에서 글로벌로~ 발전소장 에르 :) 2016. 4. 11. 02:11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