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안녕 헤이즐’과 ‘페이퍼 타운’에 출연했던 냇 울프가 할리우드판 ‘데스 노트’의 주인공이 된다.

‘버라이어티’의 2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냇 울프는 워너 브라더스에서 제작하는 헐리우드판 ‘데스노트’의 주연으로 최종 조율 중이다. 이변이 없는 한 출연이 확정적이다.

냇 울프는 원작에서 이름을 적는 것만으로 누군가를 죽일 수 있는, 초자연적인 공책을 발견학 한생 주인공 라이토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그로 인해 경찰관에게 추격을 받으면서 치열한 두뇌싸움을 벌이게 된다.

‘유아 넥스트’, ‘더 게스트’ 등을 연출한 애덤 윈가드가 메가폰을 잡으며, 각본은 ‘판타스틱 포’의 제레미 슬레이터가 맡는다. 내년 봄 촬영 시작.


할리우드 영화 ‘데스노트’ 캐스팅 소식이 알려져 시선을 끌고 있다. 워너 브라더스에서 제작하는 ‘데스노트’는 같은 이름을 가진 일본 만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12일(현지시각) 미국 연예 매체 할리우드 리포터(Hollywood Reporter)는 ‘데스노트’ 여자 주인공으로 배우 마가렛 퀄리(Margaret Qualley)와 협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Leftovers' Actress Margaret Qualley in Talks to Join Adam Wingard's 'Death Note' (Exclusive)
hollywoodreporter.com
Adam Wingard, the filmmaker behind 'The Guest' and 'You're Next,' is directing the feature.


퀄리는 HBO 드라마 ‘레프트 오버’에 출연했었다. 퀄리가 맡은 배역이 원작 여주인공인 ‘아마네 미사’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마가렛 퀄리 / HBO '레프트 오버' 공식 홈페이지



남자 주인공으로는 영화 ‘안녕 헤이즐’에 출연한 냇 울프(Nat Wolff)가 캐스팅됐다. 울프는 원작에서 데스노트를 줍는 학생인 ‘야가미 라이토’와 비슷한 역할을 맡는다고 알려졌다.
할리우드 영화 ‘데스노트’ 캐스팅 소식이 알려져 시선을 끌고 있다. 워너 브라더스에서 제작하는 ‘데스노트’는 같은 이름을 가진 일본 만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12일(현지시각) 미국 연예 매체 할리우드 리포터(Hollywood Reporter)는 ‘데스노트’ 여자 주인공으로 배우 마가렛 퀄리(Margaret Qualley)와 협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Leftovers' Actress Margaret Qualley in Talks to Join Adam Wingard's 'Death Note' (Exclusive)
hollywoodreporter.com
Adam Wingard, the filmmaker behind 'The Guest' and 'You're Next,' is directing the feature.


퀄리는 HBO 드라마 ‘레프트 오버’에 출연했었다. 퀄리가 맡은 배역이 원작 여주인공인 ‘아마네 미사’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남자 주인공으로는 영화 ‘안녕 헤이즐’에 출연한 냇 울프(Nat Wolff)가 캐스팅됐다. 울프는 원작에서 데스노트를 줍는 학생인 ‘야가미 라이토’와 비슷한 역할을 맡는다고 알려졌다.



냇 울프 / 위키피디아


호러 영화 ‘유아 넥스트’와 ‘더 게스트’를 연출한 애덤 윈가드(Adam Wingard) 감독이 ‘데스노트’ 연출을 맡는다. 2015년판 ‘판타스틱4’ 각본을 쓴 제러미 슬레이터(Jeremy Slater)가 초안을 썼다.

할리우드판 데스노트는 미국 대도시를 배경으로 한다고 알려졌다. 학생 신분인 주인공은 사람을 죽일 수 있는 공책 데스노트를 우연히 줍는다. 주인공은 데스노트를 이용해 범죄자를 죽이기 시작한다. 정체를 알 수 없는 경찰은 주인공을 추격한다.

할리우드판 ‘데스노트’는 내년 봄에 촬영될 예정이다.


위 사진들은 펜들의 가상케스팅 예상입니다 ㅎ
매우 기대되는 작품입니다 :))))

by 밑바닥에서 글로벌로~ 발전소장 에르 :) 2016. 5. 30. 03:05

안녕하세요 에르의 생각발전소입니다 :)
이번 시간이 다뤄볼 주제는 화웨이의 특허 추적입니다.
특허의 제국이라 불리는 애플!
그 특허들 덕분에 많은 로열티도 받음과 동시에
자신들의 기술을 지키며, 자리를 지킬 수 있었죠?


삼성과 애플의 특허싸움을 보시면 이해가 쉬울 실 겁니다:)


中국제특허, 독일 제치고 3위로 도약…기업특허 상위 20위내 4곳

경제성장·막대한 R&D 투자에 따른 기술혁신 덕분

중국의 통신장비 제조사 화웨이가 삼성전자를 상대로 특허 소송을 제기한 것은 그동안 후발주자로 여겨졌던 중국 기업의 반격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중국의 특허출원은 계속해서 두 자릿수 증가율을 유지하는 등 압도적인 양으로 '특허 공세'를 퍼붓고 있다. 특히 화웨이는 전 세계에서 2년 연속 특허출원이 가장 많은 기업에 올랐다.



27일 세계지적재산기구(WIPO)에 따르면 지난해 PCT(특허협력조약) 국제출원은 총 21만8천건으로, 미국(5만7천835건)이 38년 연속 선두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어 일본(4만4천235건), 중국(2만9천846건), 독일(1만8천72건), 한국(1만4천626건) 순이다. 중국은 2013년부터 독일을 제치고 3위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증가율을 보면 지난해 전체 국제특허 출원수는 전년보다 1.7% 증가한 가운데 중국은 16.8% 증가, 단연 가장 높은 증가폭을 보였다. 중국은 전년에도 18.7% 증가율을 보이는 등 매년 20% 가까운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미국은 오히려 6.7% 줄었고 일본은 4.4%, 독일을 0.5% 늘었다. 한국은 11.5%나 증가했다.

기업별로 봐도 중국 기업의 활약이 눈에 띈다. 상위 20위 명단에 중국 기업 4곳이 이름을 올렸다.



선두는 화웨이다. 화웨이는 3천898건의 특허를 출원해 2위인 퀄컴(2천442건)과 큰 차이로 2년 연속 1위를 지켰다. 또 ZTE가 3위, BOE가 14위, 텐센트가 20위에 올랐다. 한국에서는 삼성전자가 4위, LG전자가 7위였다.

특히 화웨이는 4세대(G)통신과 운영 체계 등 스마트폰 핵심기술 관련해 5만377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애플은 화웨이와 교차 라이선스 계약을 맺고 연간 수억 달러 규모의 로열티를 지급하고 있다. 한때 짝퉁의 대명사로 통했던 중국의 작은 기업이 특허로 글로벌 기업과 어깨를 견주게 된 것이다.

화웨이 창업자 런정페이는 최근 "지식재산권 핵우산을 만들었다"며 자신감을 표현하기도 했다.


화웨이를 비롯해 중국의 괄목할만한 성장은 기본적으로 경제성장과 막대한 연구개발(R&D) 투자에 따른 기술혁신 덕분이다.

과거 해외 기업으로부터 소송을 당했던 중국 기업들이 이제는 시장에서 어느 정도 다진 입지를 굳히고 다른 업체를 견제하기 위해 더욱 공세적으로 나서고 있다.

기본적으로 특허를 선점하면 자사 신규 진출 사업에 활용하고 경쟁사를 견제하는 무기로 활용할 수 있다.

특허의 양이 질적 수준을 담보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 자체가 가진 위력도 무시할 수 없다. 특허권 분쟁심판에선 원천특허뿐만 아니라 관련 특허를 얼마나 많이 가졌는지도 변수로 작용한다.



송상엽 한국발명진흥회 지식재산중개소장은 "양적으로 많은 특허를 확보하고 있으면 그 자체로 공격하거나 방어를 하는 데 도움이 된다"며 "중국에서 분쟁을 제기한다면 상대 기업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특히 중소기업에는 상당한 리스크가 된다"고 말했다.

중국까지 가세한 국제 특허전쟁에 우리나라 기업도 한국보다 미국 특허에 집중하는 등 분쟁 대비하고 있다.

애플과 혹독한 특허 소송을 치렀던 삼성전자는 특히 미국에서의 특허 취득에 집중, 지난해에만 5천여 건을 등록하는 등 미국에서 가장 많은 특허를 취득하고 있다.​



미래에는 특허기술 전쟁이 더욱 심해질 것으로 사료됩니다!
특허가 유통기한이 있긴하지만 , 그 기간동안 벌 수 있는 로열티가 어마어마하기 때문에 기업들이 목을 메는 것이겟지요?
상대 기업을 견제할 수도 있을뿐더러 여러모로
장점이 매우 많습니다.




위 사진은 특허 전쟁 요약표입니다 대단하죠?

허나, 우리 일반인들과는 무관하다는.. :(



by 밑바닥에서 글로벌로~ 발전소장 에르 :) 2016. 5. 28. 00:24

안녕하세요~ 에르의 생각발전소입니다 :)

이번 시간에 다뤄볼 주제는 GUARD 구문 입니다!

저번 시간에 다뤄보았던 if 구문에 이어 guard 역시 

if구문의 친구랍니다 :)

새로운 플레이그라운드를 열어 따라해주세요











// guard 구문!


// guard 구문도 if구문처럼 주어진 식이 참인지 거짓인지 판단하는 구문인 반면, 


// 차이점은 guard구문에는 else 필수이나, 식의 결과가 참일 때는 실행되는 식이 없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if 구문과 guard 구문은 사용자의 방식에 따라서 서로 상호호환이 가능합니다.


// guard 조건 혹은 표현식 else {


//        실행구문


// }                                            가드구문의 기본 식입니다!


// 가드구문은 주로 코드가 특정조건을 만족하는지 실행전에 미리 점검하기위한 용도로 사용합니다. 예제를 보시죠



func divide(base:Int)  {

    let result = 100/base

    print(result)

}

// 함수를 하나 만들었습니다. 디바이드라는 이름을 가진 함수는 베이스라는 인트타입의 베이스라는 이름의 매게변수를 가지며,  리슐트라는 상수는 베이스 나누기 100이다. 그리고 값을 출력하라! 만약 여기서 베이스의 값이 0 이라면? 에러가 발생합니다. 고로, 이런 에러를 방지하기위해


func guraddivide (base : Int) {

    

    guard base != 0 else {

        print("값을 다시 확인해주세요.")

        return

    }

    let result = 100 / base

    print(result)

}


// 가드를 사용하여, 일종의 안전벨트 혹은 퓨즈를 설계할 있습니다.

// 그래서 값이 0 경우 가드구문이 실행되며, 함수를 종료시키는 반면 0 이상일 경우 아래 구문을 실행시키는거죠

// 위에서 말씀드렸다시피 가드구문과 이프구문은 호환이 가능합니다!


func ifdivide (base : Int) {

    if base == 0 {

        print("연산이 불가함.")

        return

    }

    let result = 100 / base

    print(result)

}


//가드대신 이프로 만약 베이스가 0 경우 함수를 끝내도록 설계되어있습니다.

// 여기서 ~ 차이점은 가드구문은 연산의 필요 조건을 충족시킨다면,


// 이프구문은 실패할 조건을 충족시켜야합니다! 기억해주세요!


2016/04/19 - [프로그래밍발전소 ♫] - 160418 swift 란? 스위프트 언어에 대해서 알아봅시다. let과 var편


2016/04/20 - [프로그래밍발전소 ♫] - 160419 Swift part.2 String과 Numbers에 대해서


2016/04/23 - [프로그래밍발전소 ♫] - 160423 Swift Tuple, Typealias 편 ! :) 튜플과 타입얼라이어스


2016/04/25 - [프로그래밍발전소 ♫] - 160424 collection Array 편 :)


2016/05/05 - [프로그래밍발전소 ♫] - 160505 Swift Collection: Dictionary 와 Set


2016/05/05 - [프로그래밍발전소 ♫] - 160505 Swift 구문편! if, for, switch 까지!


2016/05/06 - [프로그래밍발전소 ♫] - 160506 Swift Optional 스위프트의 꽃! 옵셔널에 대해 알아보자!


2016/05/07 - [프로그래밍발전소 ♫] - 160507 Swift Optional 스위프트의 꽃 옵셔널! 마지막편!


2016/05/07 - [프로그래밍발전소 ♫] - 160507 Swift Function 이번엔 프로그래밍의 꽃! 함수편!


2016/05/12 - [프로그래밍발전소 ♫] - 160512 Swift Function 스위프트 함수편!


2016/05/12 - [프로그래밍발전소 ♫] - 160512 Swift 단순 구문 , 흐름 제어 구문 for , for ~ in구문 :)


2016/05/13 - [프로그래밍발전소 ♫] - 160513 Swift While 구문편 :)


2016/05/15 - [프로그래밍발전소 ♫] - 160515 Swift IF문! 조건문에 대해서 :)



by 밑바닥에서 글로벌로~ 발전소장 에르 :) 2016. 5. 27. 18:21

국립전파연구원 휴대기기 681개 전자파흡수율 조사 결과

최신 휴대전화인 애플의 아이폰6S와 LG의 G5, 삼성 갤럭시S7 중 아이폰6S의 전자파 인체 영향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G5가 아이폰의 뒤를 이었고, 갤럭시S7이 세 휴대전화 중에서는 전자파 영향이 가장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국립전파연구원이 휴대전화, 스마트워치 등 휴대기기 681개의 전자파흡수율(SAR)을 조사한 자료를 26일 비교한 결과다.

전자파흡수율이란 사람이나 동물의 몸에 흡수되는 전자파의 양을 표현한 값으로, 보통 인체 1kg에 흡수되는 전자파 에너지의 양(W)으로 나타낸다. 전자파흡수율 수치가 높을 수록 전자파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의미다.

전파연구원에 따르면 애플 아이폰6S의 전자파흡수율은 1.15W/kg, G5는 0.988W/kg, 갤럭시S7는 0.551W/kg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2014년 8월 2일부터 전자파흡수율 값에 따라 '등급'을 매기고 있는데, 측정값이 0.8W/kg이하면 1등급, 0.8W/kg보다 크지만 1.6W/kg 이하라면 2등급을 준다. 세 휴대전화 중에서는 삼성 갤럭시S7만 1등급에 속하는 것이다.

681개 기기 중에 전자파흡수율이 가장 높은 것은 프리피아의 골드폰이었고, HTC의 디자이어팝이 뒤를 이었다.

681개 기기에 대한 전자파흡수율은 국립전파연구원 홈페이지(http://www.rra.go.kr) 내 '전파업무-전자파흡수율-휴대전화의 SAR값'에서 볼 수 있으며, 엑셀 파일로 다운받을 수도 있다.


위 사진은 전자기기별 전자파 안전거리입니다.
주변에서 매~우 흔히 볼수있는 전자기기들로부터
우리의 몸을 안전히 지키기위한 최소한의 거리를 지켜주는 것도 좋겠지요?

그럼 여기서 전자파란 무엇이고 얼마나 안좋을까요?


전자파는 전기자기파의 줄임말입니다.
휴대전화나 전자레인지처럼 주파수가 높은 전자파는 조직세포의 온도를 상승시키는 작용을 한다.
한 국내 연구팀이 휴대전화의 전자파가 뇌의 온도 변화에 끼치는 영향을 컴퓨터로 모의실험한 결과 0.04도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오스트레일리아 연구팀은 휴대전화를 사용 중인 사람의 얼굴을 적외선 카메라로 촬영해보니 1.7~4.5도 정도의 체온 상승이 일어났다고 보고하기도 했다.



한편 전자파의 무해함을 입증하는 연구도 있습니다

2013년 물리학자 Vasant Natarajan 는 "The myth of cell phone radiation" 아티클에서 휴대폰의 전자기파는 인체에 무해하다는 것을 물리학 적으로 설명하였다. 휴대폰의 전자기파가 유해하다면, 인류는 이미 훨씬 주파수가 높고 강도가 강한 태양빛에 이미 멸종했을 것이다.

국내외로 전자파에 대한 연구가 다양히 이루어지고 있으나 휴대폰 정도의 작은 전자파는 인체에 무해하다는게 정설이고 , 영향은 변전소와 같이 다량고압의 전자파가 발생하는 장소에서 장시간 노출되지않는 이상 무해하다고 합니다 :) 걱정마세요 !

by 밑바닥에서 글로벌로~ 발전소장 에르 :) 2016. 5. 27. 01:53
| 1 |